가을 낙엽빛으로 물들어 가는 단아한 기와집 풍경


북촌 한옥마을 

(사진/글 김학리)

 

유난히도 뜨거웠던 여름 햇살아래 북촌한옥마을의 풍경은 이미 여름을 잊어 버린듯 어느새 가을 빗깔로 물들어 가고 있다. 단정한 모습으로 나란히 자리잡은 한옥 마을의 풍경은 바람소리만 귓가에 스쳐가는듯  한적 하기만 하고 차곡차곡 쌓여진 기외집 지붕의 모습은 마치 옛날 선비가 바느질이 곱게 놓여진 옷을 입은 모습처럼 단정하기만 하다.
북악산 기슭에 터를 잡은 북촌 한옥마을은 조선시대 고관대작들과 사대부들이 거주해왔었고 한옥은 조선시대 기와집의 형태를 현재 까지 보존하고 있다. 그러나 현대 생활에 불편을 주었던 옛날 가옥들은 1990년대 한옥보전규제가 완화 되면서 다세대 주택들이 하나 둘씩 들어서기 시작했고  급격한 변화에 우려했던 주민들 한옥마을의 전통을 이어 가고자 주민들의 인식이 바뀌기 시작했고 현재는 가회동 31번지와 11번지의 한옥들만이 전통가옥의 형태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와 전통의 아이러니한 융화는 우리것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워 주었고 전통가옥의 형태를 유지한 몇몇 박물관에서는 아직까지 남아 있는 우리것에 대한 향취를 느낄수 있다. 빌딩숲들이 병풍처럼 늘어진 서울도심 한가운데에서 느낄수 있는 옛날 모습의 정취는 가을낙엽과 함께 어루러져 곱디고운 가을빛깔로 서서히 물들어 가고 있다.  

 

 

 

_DSC3344a.jpg

 

 

 

 

_DSC2703a.jpg

 

 

 

 

_DSC2728a.jpg

 

 

 

 

_DSC2817a.jpg

 

 

 

 

_DSC2825a.jpg

 

 

 

 

_DSC2833a.jpg

 

 

 

 

_DSC2905a.jpg

 

 

 

 

_DSC3061a.jpg

 

 

 

 

_DSC3084a.jpg

 

 

 

 

_DSC3137a.jpg

 

 

 

 

_DSC3195a.jpg

 

 

 

 

_DSC3217a.jpg

 

 

 

 

_DSC3237a.jpg

 

 

 

 

_DSC3258a.jpg

 

 

 

 

_DSC3302a.jpg

 

 

 

 

_DSC3313a.jpg

 

 

 

 

_DSC3362a.jpg

 

 

 

 

_DSC3446a.jpg

 

 

 

 

_DSC3529a.jpg

 

 

 

 

_DSC3541a.jpg

 

 

 

 

_DSC3671a.jpg

 

 

 

 

_DSC3709a.jpg

 

 

 

 

_DSC3782a.jpg

 

 

 

 

_DSC3808a.jpg

 

 

 

 

_DSC3829a.jpg

 

 

 

 

_DSC3832a.jpg

 

 

 

 

_DSC3852a.jpg

 

 

 

 

_DSC3873a.jpg

 

 

 

 

_DSC3929a.jpg

 

 

 

 

_DSC3947a.jpg

 

 

 

 

_DSC3949a.jpg

 

 

 

 

_DSC3957a.jpg

 

 

 

 

_DSC3994a.jpg

 

 

 

 

_DSC4000a.jpg

 

 

 

 

_DSC4041a.jpg

 

 

 

 

_DSC4049a.jpg

 

 

 

 

_DSC4051a.jpg

 

 

 

 

_DSC4074a.jpg

 

 

 

 

_DSC4115a.jpg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